대구도시철도공사(사장 홍승활)에서는 올바른 도시철도 이용질서 확립과 정당한 승차권 사용고객의 권리 보호를 위해 오는 3월부터 부정승차 단속 강화를 위한 종합대책을 시행한다.
공사에 따르면 부정승차 예방을 위해 지속적인 계도 및 홍보에도 불구하고 지난 한 해 할인권 부정 등 정당하지 않은 방법으로 도시철도를 이용한 승객 2천918명이 적발되어 부가운임 7천6백만원을 징수하였으며, 이는 전년대비 77% 증가한 수치이다.

한편, 부정승차 적발사례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유형은 할인권 부정사용으로 전체 2천918명 가운데 2천105명으로 72%에 달했으며, 다음으로 교통카드 부정(425명, 15%), 무표(241명, 8%) 등 순이었다.

부정승차 세부 유형별로는 ▸우대권 대상(65세이상 노인, 장애인, 국가유공자)이 아닌 사람이 신분을 속여 사용하는 경우 ▸청소년 교통카드를 어른이 사용하거나, 어린이 승차권(교통카드)을 청소년 등이 사용하는 경우 ▸게이트를 뛰어넘는 등 교통카드 결제나 승차권 없이 무단으로 도시철도를 이용하는 미신고 무표의 경우 등이 있다.
공사에서는 부정승차가 줄어들지 않음에 따라 부정승차에 대한 경각심 고취 및 상습 부정승차를 막기 위해 교통카드 부정사용의 경우 이전 부정승차 건에 대해서도 교통카드 사용이력과 CCTV 녹화자료 등을 확인하여 부정승차 한 횟수만큼 부가운임을 소급 징수할 계획이다.

한편 공사는 각 역에서는 상시 부정승차 단속을 하고, 주요 역에서는 매월 마지막 주간에 부정승차 예방캠페인을 실시하고 특별단속반을 배치해 부정승차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.

대구도시철도공사 홍승활 사장은 “올바른 도시철도 이용질서 확립을 위해 부정승차 단속 시 신분증 확인 등 시민 여러분의 불편함이 다소 있더라도 많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”고 말했다.